한국어

실시간 TV

거여동, 여고동창 밀실 살인 사건

admin 2018.02.16 06:51 조회 수 : 1153

 

 

 

 

 

 

 

 

1619af58d0e13f1f.jpg

 

1619af5947313f1f.jpg

 

 

경찰의 추궁끝에 이씨가 자백한 밀실 트릭은 이러한데, 이씨는 박씨의 집으로 놀러와 먼저 아들을 작은방으로 유인하여 목졸라 살해한다. 그 다음 박씨에게 '깜짝쇼'를 준비했다고 속인 뒤 치마를 머리위에 둘러 눈을 가리게 한 다음 박씨를 방문쪽으로 유도, 이씨는 미리 올가미처럼 만들어 방문의 위틀에 걸어둔 빨랫줄로 박씨의 목을 졸라서 죽이고 지렛대로 이용한 위틀에는 페트병을 씌워 자국을 남기지 않았다. 이어 딸을 차례차례 살해한 뒤 집 열쇠로 현관문을 잠근 뒤 열쇠를 넣어둔 핸드백을 창문 틈으로 작은 방에 던져두고 밀실을 완성한 것. 

밀실 트릭 자체는 완벽했기에, 거기에 2003년 당시에는 DNA 수사라던가 등의 발전된 수사 기술력이 없던 이유도 있어서 현장 내에서는 아무런 증거를 발견하지 못했다. 하지만 이씨의 손에 남은 자국과 그것을 계속 감추려는 김씨의 행동이 증거가 되어 조사관의 추궁 끝에 자백을 받아낸 것. 그리고 여자아이를 죽일 때 얼굴에 비닐봉지를 씌우는 등 다소 망설이는 모습이 발견되어 이 것 역시 같은 성별(여성)이 저지를 범행이라는 것을 추정하게끔 하였다.

살인의 동기가 더 가관인데 여고시절 단짝친구였던 박씨와 이씨는 오랫동안 보지 못하다가 2년 전 인터넷 동창모임을 통해 알게돼 수시로 교류했고 이 과정에서 미혼이었던 이씨는 단란한 가정을 꾸려 살고있던 박씨에게 질투심을 느껴 범행을 계획한 것 이라고 했다. 특히 이씨의 경우 박씨의 남편에게 '당신같은 사람이 너무 빨리 결혼했다'는 등 질투심을 드러내기도 하였다고 한다. 또한 정신적으로 박씨를 자기보다 못한 시녀처럼 취급하였다고 한다. 자기보다 못한 박씨가 좋은 남자와 가정을 꾸리는 것이 이씨의 자존감을 건드려 살인으로 이어지게 한 것.

 

당시 사건을 담당했던 경찰은 "형사 생활 20년 동안 이 사건 외에 밀실살인을 접해본 적이 없다"며 "이씨가 추리소설을 그다지 본 것도 아니라서 끔찍하고도 교묘한 범죄수법을 어떻게 상상해냈는지 지금도 의문"이라고 말했다.

 

페트병까지 준비할 정도로 상당히 치밀하게 계획했지만, 범행도구인 페트병을 자기 집에 그대로 놓아둔 점, 범행시 고무장갑을 사용하는 바람에 손에 밧줄자국이 난 점 등 범죄 이후의 허술한 처리 때문에 사건이 타살이며, 자신의 범행임을 암시하였고 결국 진상이 드러나게 되었다.

 

사실, 복도쪽 창문이 열려있던 것 때문에 완벽한 밀실은 아니었으나, 방범창에 아무 손상이 없고 보통 아파트 고층의 경우 방범창이 있으면 복도쪽 창문을 잠그지 않는 경우도 많기 때문에 밀실로 취급되었다. 

범인 이씨는 사형을 구형받았으나, 평소 우울증을 앓았다는 점 등이 참작되어, '극형에 처해져야 함이 마땅하나, 개전의 정이 아주 없지는 아니하다.'는 재판부의 논거에 따라 무기징역을 선고받고 현재 복역중이다.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공지 이용하지 않는 웹 사이트 조회 및 탈퇴방법 2017.11.03 4432
공지 [신작 앱] 자동차 전방 출동 방지 알리미 - 링go 출시안내 2017.10.24 6213
공지 [정보] 휴면계좌통합조회 해서 예금 찾기 2017.10.18 8899
공지 신규 라디오 앱 출시 안내! 2017.06.23 10872
공지 좋은 말, 명언 공유 앱 '오늘, 내 인생 최고의 날'이 출시 되었습니다. 2017.04.08 16371
234 [라이프] E02 구승효 예진우 대사짤.JPG file 2018.07.26 208
233 [미스터 션샤인] e06 이길하나뿐입니다 동매애신 file 2018.07.24 753
232 [미스터 션샤인] e06 더 걷자고 유진애신/jpg file 2018.07.24 395
231 썰전_유시민이 취재한 '드루킹'의 실체 file 2018.04.20 1524
230 택배기사와 식당 주인XX file 2018.04.19 1528
229 4월 1일 평양 공연 하이라이트 2018.04.03 1233
228 청와대 개헌안 3강 - 대통령 권한 축소 등 [1] file 2018.03.22 604
227 청와대 개헌 - 전문, 기본권 분야 헌법 개정안 file 2018.03.20 398
226 청와대 조국교수 개헌 헌법 특강 1강 file 2018.03.20 410
225 꼬마에게 수영가르쳐 주는 돌고래 2018.03.05 684
224 영화 1987에서 유해진이 연기한 실존 인물. file 2018.02.22 978
223 홍진영이 쏜다. - 군부대 편 file 2018.02.22 1379
222 내가 금메달이라고? 2018.02.18 484
221 영국선수 작전 듣는 김아랑 선수 file 2018.02.18 709
220 90년대 도트 감성 file 2018.02.17 368
219 윤성빈 다큐멘터리 2018.02.16 463
218 드론 300대로 만든 수호랑 file 2018.02.16 535
217 지하철에서 장난치는 백인누나들 file 2018.02.16 1539
» 거여동, 여고동창 밀실 살인 사건 file 2018.02.16 1153
215 스켈레톤 윤성빈, 경기영상 및 인터뷰 모음 2018.02.16 336